소중한 우리 아이들의 건강 세브란스가 응원합니다!

아이콘
세브란스 소아정형외과

공지사항

HOME > 세브란스 소아정형외과 > 공지사항

ㆍ 제목 [이동훈 교수님] '블로킹 스크루'방식 수술법 효과 확인
ㆍ 조회수 863 ㆍ 등록일시 2017-03-13 08:45:42
ㆍ 첨부파일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이동훈 교수
국내 연구진이 전세계적으로 시행되고 있는 골 연장술(LON, lengthening over nail)에서 엑스자 다리 변형이 발생한다는 사실을 규명하고, 뒤틀림방지술(blocking screw)을 함께 사용하면 예방이 가능하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골연장 수술은 각종 사고나 희귀질환같은 선·후천적 원인으로 양쪽 다리 길이가 2cm 이상 차이가 나거나 저신장증인 경우 키를 늘이기 위한 방법으로 시행되는 사지연장 수술의 일종이다.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이동훈 교수팀은 2009년부터 2013년까지 종아리 골연장 수술을 받은 환자 중 60명(남성 36명, 여성 24명)을 대상으로 평균 42개월에 걸친 추적 관찰을 실시했다.


그 결과, LON 방식을 적용했더라도 조사 대상자들의 종아리뼈가 연장되면서 평균 4.8도의 각변화가 발생했음을 확인했다. LON 방식은 골연장 수술시 뼈 속에 미리 금속정을 고정함으로써 뼈가 휘는 현상을 방지하는 것으로 그간 알려져 왔다.

이동훈 교수는 "골 연장 중에 뼈가 휘는 현상은 오랫동안 전문가들을 괴롭혀 왔는데, LON 방식이 나오면서 확연하게 줄었든 건 사실"이라면서 "하지만 엄밀하게 말하면 환자가 만족할 만한 수준이 아닌데다 외반변형은 무릎 관절염의 위험을 높이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이에 연구팀은 다리 휨 현상을 금속 나사 2개를 이용해 각도를 고정하는 뒤틀림 방지술로 막을 수 있다는 사실도 함께 확인했다. 뒤틀림방지술은 골절환자에게 뼈를 붙이는 경우 사용되는 수술 방식의 일종이다.

연구팀이 뒤틀림방지술을 적용한 28명의 골 연장 환자들의 사례에서는 수술 후 연장부위 뼈가 다리 바깥쪽으로 휘는 정도가 크게 줄어들었다. 결과값은 통계적으로도 유의한 의미를 가졌다.

이 교수는 "환자의 다리 형태에 따라 원하는 정렬을 얻기 위해서는 여러 가지 수술적 방법들이 필요하지만, 뒤틀림방지술은 그 중 강력한 해결방법이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 News1

kth@news1.kr 

URL:http://news1.kr/articles/?2919462?


이전글 개인정보를 게시판에 노출 삼가해 주세요!
다음글 진료시간표 및 의료진 변경 안내
목록
비밀번호 입력 X
비밀번호
확인

TOP